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23.1℃
  • 맑음대전 21.8℃
  • 맑음대구 22.4℃
  • 맑음울산 19.7℃
  • 맑음광주 23.4℃
  • 맑음부산 21.4℃
  • 맑음고창 18.5℃
  • 구름많음제주 22.0℃
  • 맑음강화 16.9℃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19.9℃
  • 맑음경주시 18.7℃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경북도 이철우지사 북부,동부,서부 균형발전전략 통합 전 상세히 마련

통합단체의 명칭 ‘대구경북’으로 가야, 여론조사 60.8% 대구경북 선호

 

경기뉴스원(경기뉴스1) |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6월 11일 열린 347회 정례회 도정질문 답변에서 “행정통합을 하기 전에 통합대구경북의 균형발전 방안을 미리 내놓고 청사진으로 도민들의 공감대를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동부・서부・북부 지역의 각 발전 방안을 특색있게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허복 도의원이 제기한 행정통합 명칭과 추진 시기 관련 질의에서는 “행정구역 명칭은 지역의 역사와 전통 그리고 정체성을 나타내는 중요한 문제인데 대구경북이라는 명칭을 공동으로 쓸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지난 5월 언론사의 통합자치단체 명칭 선호도 관련 조사에서 ‘대구경북’을 선호하는 의견이 60.8%를 기록하기도 했으며 행정통합 찬성이 45.5%로 반대 27.2%의 두 배를 기록하기도 했다.

 

청사 위치와 관련해서도 이철우 도지사는 “청사 위치 걱정을 잘 알고 있다면서 더 큰 자치권을 가져오면 대구시와 경북도의 청사는 기존대로 운영하고 더 추가되는 것은 균형발전의 관점에서 북부권으로 가야 한다”고 재확인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행정통합은 누가 주도권을 가지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결과가 좋아야 된다”며, “대구시와 합심해서 차근차근 준비하고 설득해 좋은 결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