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30.8℃
  • 흐림서울 27.8℃
  • 대전 24.6℃
  • 천둥번개대구 24.5℃
  • 흐림울산 30.3℃
  • 흐림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27.8℃
  • 구름조금제주 34.6℃
  • 흐림강화 25.9℃
  • 흐림보은 24.1℃
  • 흐림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30.0℃
  • 흐림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9.7℃
기상청 제공

김도현 안양시의원, “주민 의견 따라 ‘동안구→평촌구’로 행정구 명칭 변경 논의해야” 주장

 

경기뉴스원 | 안양시의회 김도현 의원(민주당, 평촌․평안․귀인․범계․갈산)은 지난 23일, 안양시 행정구 명칭인 ‘동안구’를 주민 의견에 따라 ‘평촌구’로 변경하는 행정구 명칭 변경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양의 동쪽이라는 의미인 ‘동안(東安)’은 1989년 5월 동안출장소가 설치되며 처음 등장했으며, 지역을 방위개념으로 나누는 일본식 작명법을 따라 단순 제정되어 지역의 정체성과 도시의 비전을 담아내지 못한다는 지적이 계속됐다.

 

김 의원은 “행정구역의 명칭은 해당 지역의 지리적, 자연적 특성을 반영해 그 고유성을 강조하는 방식으로 제정하며, 이를 통해 주민들의 소속감, 일체감, 자긍심을 고취하는 기능을 수행한다”라며 “실제로 주민들은 ‘동안구’보다는 ‘평촌신도시’로 지역을 인식하는 경우가 많으며, ‘평촌’이라는 명칭의 선호도가 높아 신축 공공주택은 물론, 병원, 도서관, 공원, 백화점 등의 주요시설에도 평촌이 널리 활용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동안구는 GTX-C 광역급행철도, 월곶~판교 복선전철, 동탄~인덕원 복선전철 등의 대규모 철도사업, 범계동 공공청사 복합개발, 안양교도소 이전 및 호계사거리 일원 개발 등이 추진 중”이라며 “지난해 12월 제정된 노후계획도시 정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명 1기 신도시 특별법에 따라 지역의 획기적 변화와 발전을 앞두고 있는 만큼, 도시의 가치와 비전을 새롭게 설계할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도시발전전략에 있어 지역의 명칭은 중요한 유무형의 자산”이라며 “10여 년 전부터 ‘동안구’라는 명칭을 ‘벌말’이라는 옛 지명의 의미를 살려 ‘평촌구(坪村區)’로 변경하자는 주민들의 요구가 존재하는 만큼, 도시의 가치와 주민의 자긍심을 제고하는 ‘평촌구’ 브랜드 조성에 관해 향후 주민간담회, 설문조사 등을 바탕으로 면밀한 검토와 사회적 논의를 이어가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안양시는 숫자 나열식 행정동이 지역의 역사와 정체성을 반영하지 못하는 상황을 고려해 1년간의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1월부터 ‘석수3동→충훈동’, ‘관양2동→인덕원동’, ‘관양1동→관양동’으로 행정동 명칭을 변경한 바 있다.